글번호 75 조회수 3321
작성일 2007-03-24 작성자 솔리스톤 욕실
제목 동아일보경제 우리욕실기사 3월 22일
2007년 3월 22일 (목) 03:20   동아일보

○  서비스업 ‘기술 장벽’도 낮아져

외식업뿐 아니라 서비스업종의 기술 장벽도 낮아지고 있다.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교육 과정을 체계적으로 정리해 창업자가 짧은 시간에 전문 기술을 습득할 수 있게 도와주는 추세다.

전문 기술이 필요한 욕실 리모델링 사업도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‘서비스 표준화 교육’과 신형 설비를 통해 기술 습득 기간을 한 달 정도로 줄였다. ‘우리욕실’ 이 사업을 하고있다

프랜차이즈 업계의 ‘기술 장벽’은 앞으로 계속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. 한국창업전략연구소 이경희 소장은 “가맹점 간의 품질 차이가 없고 손쉽게 창업할 수 있는 ‘쿡리스’ 같은 창업 아이템은 프랜차이즈 업계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 잡을 것”이라고 내다봤다.

주성원 기자swon@donga.com


 (주)우리디자인데코의  우리욕실은 욕실리폼 최초 브랜드로써 훌륭한 지점이 많습니다.
욕실업계 국내 최초-욕실리폼,리모델링업계로서 가장 오래된 법인기업,
원조 브랜드이자 최대 브랜드인 창의성이 풍부한 우리욕실은 희망의 상징입니다.



http://blog.naver.com/codi0367/110016787574



나라고 하여
왜 쓰러지고 싶은 날들이 없었겠는가.



맨몸뚱이 하나로 가장 밑바닥에서 부대끼면서
때로는 포기하고 싶었고, 쓰러지고 싶었고,
나 자신을 버리고 싶을 때도 있었다.



하지만 그때마다 나를 버틸 수 있게 했던 힘,
그것은 바로 스스로에 대한 사랑과 긍지였다.
그리고 아주 오래 전부터 꾸어 왔던 꿈이었다.



꿈은 나를 어둡고 험한 세상에서
빛으로 이끈 가장 큰 힘이었다.


- 김희중의《가슴이 따뜻한 사람과 만나고 싶다》중에서